▶ HOME > 보험정보
No.914 Viewing 
  [단독] 가입연령 낮추는 실손보험들, '50세 넘으면 거절'
글 쓴 이 :  관리자 등록일 :  2020-07-30 09:11:30 |  조회수 : 18
출처 : 머니투데이   ,   등록일 : 2020-07-30 05:01

[단독] 가입연령 낮추는 실손보험들, '50세 넘으면 거절'



 

실손의료보험(이하 실손보험) 손해율이 높아지면서 보험사들이 실손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연령을 낮추고 있다. 한화생명과 동양생명이 일반 실손보험 가입가능 연령을 각각 49세와 50세로 내렸다. 삼성생명도 60세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한다. 이 연령 이상의 고령층은 보험료가 더 비싼 노후실손보험에 가입해야 한다.

 

2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한화생명은 최근 일반 실손보험 가입 가능연령을 기존 65세에서 49세로, 동양생명은 60세에서 50세로 변경했다.

 

이미 교보생명·ABL생명·흥국생명·미래에셋생명·동양생명·신한생명은 60세로 가입연령을 낮췄다. 생명보험사 중 유일하게 가입연령이 70세인 삼성생명도 60세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.

 

삼성생명 관계자는정액보험의 경우 코로나19(COVID-19)의 영향으로 손해율이 다소 개선됐지만 실손보험의 경우 손해율 악화가 지속돼 현재 70세인 일반실손보험 가입연령을 60세로 조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.

 

보험사들이 이렇게 하는 것은 손해율이 계속 오르고 있어서다. 올 상반기 대형 4개 손해보험사의 실손보험 위험손해율은 130.5%로 전년 같은 기간 128.5%에 비해 2%포인트 올랐다. 이 조차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나이롱환자(가짜환자) 등이 줄어 손해율이 예상보다 덜 악화된 것으로 평가한다.

 

보험업계 한 관계자는당초 20% 가량 보험료 인상요인이 있었음에도 올 초 약 10% 가량 밖에 보험료를 인상하지 못하면서 올해 약 10%포인트 이상의 실손보험 손해율 악화가 불가피했다코로나19로 인해 당장 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환자가 감소해 가파른 손해율 상승을 피한 것이라고 말했다.


☞ 내용 전문을 보시려면 제목을 클릭하세요.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온라인 신문협회 저작권 이용규칙에 따라 기사의 제목과 본문 일부를 표시하는 방법으로 링크 하였습니다.